이영산업기계(주) 기술교육원

TECHNICAL EDUCATION INSTITUTE

미래를 선도하는 전문인재 양성 이영산업기계(주) 기술교육원이 지원합니다.

조선동향

COMMUNITY
게시글보기
제목 조선업계에 부는 수주 훈풍… 이젠 골라서 담는다
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1-09-23 조회수 52
한국의 고부가가치 선박이 전 세계의 각광을 받으면서 국내 조선사 들도 모처럼 밝게 웃고 있다.

21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14일 기준 194억달러어치(201척)를 수주하며 올 수주목표치 149억달러의 130%를 달성했다.

대우조선해양도 80억4000만달러(46척)를 수주하며 연간 수주 목표액인 77억달러 대비 104%를 달성했다. 삼성중공업도 78억달러(60척)를 거둬들이며 올 목표치의 86%를 넘어섰다. 앞서 삼성중공업은 시황 개선 전망에 따라 연간 수주 목표를 78억달러에서 91억달러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. 기존 목표대로라면 삼성중공업도 수주 목표치를 달성한 셈이다. 

삼성중공업은 러시아에서 쇄뱅 셔틀탱커 7척, 내빙 LNG(액화천연가스) 운반선 6척 등에 대한 수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. 계약이 체결될 경우 삼성중공업도 수주 목표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.   

지난해 막판 수주에도 수주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했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다.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100억달러, 삼성중공업은 55억달러, 대우조선해양은 53억7000만달러를 거둬들였다. 수주목표 달성률은 각각 91%, 65%, 75%였다.

올해는 해상운임 급등과 물동량 증가, 환경규제 강화에 힘입어 전 세계 선박 발주가 늘어나고 있다. 영국 조선해운시황 전문분석업체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 1~8월 전 세계 누계 발주량은 3239만CGT(표준화물선환산톤수)로 전년동기대비 165% 늘었다. 이 가운데 한국은 43%를 휩쓸었다. 중국은 45%를 수주하며 한국보다 조금 더 앞서 있다. 

국내 조선3사는 일찌감치 수주목표치를 채운 만큼 남은 기간 선박 선별 수주로 수익성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. 최근 후판 가격 인상 등으로 선가가 점차 회복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다. 올 1월 76.37포인트를 기록한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올 8월 2배 가까이 증가한 145.8포인트를 기록했다. 신조선가지수는 새로 만든 배의 가격을 지수화한 것으로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다. 

VLCC(초대형 유조선)부터 컨테이너선, LNG선 등 국내 주력 선종의 선가가 상승 추세인 것도 국내 조선업계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. 올 1월 8500만달러였던 VLCC 선가는 올 8월 1억350만달러로 올랐다. 같은 기간 S-max(수에즈막스)급 유조선은 5750만달러에서 7050만달러로, A-max(아프라막스)급 유조선은 4750만달러에서 5650만달러로 늘었다.

1만3000~1만4000TEU(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)급 컨테이너선은 1억400만달러에서 1억4100만달러로로 증가했다. 17만4000m³급 LNG선은 1억8650만달러에서 1억9800만달러로 상승했다. 


  출처 : MONEYS